본문 바로가기

올레길9

올레길 여행기: 7코스 올레길을 걷는 동안 거의 대부분의 시간은 혼자다. 식당에서 밥을 먹거나 쉬다가 올레꾼을 만나기는 하지만, 길 위에선 앞 뒤로 아무도 없이 혼자 걷는 게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7코스만큼은 달랐다. 코스 출발점인 외돌개는 평일 오전임에도 불구하고 각 지역 사투리와 일본어, 중국어까지 다양한 말을 쓰는 관광객으로 북적댔다. 하기야 나도 이름을 들어봤을만큼 유명한 곳이니 그럴 법도 하지. 아울러 '명불허전'이라는 말의 진짜 의미를 알려주는, 기가 막힌 경치를 자랑한다. 외돌개에서는 유난히 수학여행을 온 학생들이 많았다. 연령대도 초딩 꼬마부터 고딩들까지. 좋은 산책로를 100m 트랙으로 알고 뛰어다니는 초딩들 때문에 약간 귀찮기는 했지만. (대개 앞쪽에 뛰어가는 애들은 씩씩하게 뛰고, 뒤에 따라가는 애들은 숨차.. 2010.05.05
올레길 여행기 : 6코스 전날 저녁에 몰아치던 비는 다행스럽게도 다음날 아침엔 그쳐 있었다. 바람이 많다는 제주, 더구나 올레길은 중간 중간 꼭 바닷가 옆을 지나기에 비가 오면 여행자 입장에선 곤란할 수밖에 없다. 비는 그쳤지만 잔뜩 흐린 날씨. 하지만 처음 이틀 동안 햇볕에 그을린 목과 귀가 쓰라려 고생을 한 탓에 흐린 날에도 무조건 썬블록을 바르고 출발했다. 바닷가의 까만 돌은 날씨가 흐려서 까맣게 보이는게 아니라 실제로 까맣다. 용암이 흘러내리다 바다를 만나 굳어진 것이라 한다. 여행 초반에 트위터로 '보목동에 가서 자리돔 물회를 꼭 먹어보라'는 추천을 받았는데, 6코스 초반에 바로 그 보목포구를 지나간다. 다만 나는 오전에 그곳을 지나게 되어 물회는 먹어보지 못했다. 날씨가 흐린데다 평일 오전이라 포구엔 관광객도 전혀 없.. 2010.05.05
올레길 여행기 : 4, 5코스 전날 지나갔다가 다시 되돌아온 길을 향해 4코스로 출발. 해안가 바위길을 지나고 나면 거짓말처럼 숲길이 하나 열린다. 그러나 이 숲길은 5코스 시작점에 있는 큰엉산책로에 비하면 그야말로 조족지혈. CCKorea 사무실에서 얻어온 방석. 제주올레 홈페이지에서 방석을 꼭 챙기라는 글을 보고 가져갔는데, 정말 유용하게 잘 썼다. 중간 중간 정자나 벤치가 있는 코스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곳도 많아 풀숲 위에 앉을 때 딱 좋다. 여행 뒤에 돌려주려 했는데, 많이 찌그러져서 돌려줘도 사용은 어려울 듯 해 그냥 Keeping. 4코스에 있는 망오름. 정상엔 동네 뒷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운동기구가 있다. 그러나 난 땀범벅. 4코스 종료지점에 도착하니 대략 오후 3시. 이날 저녁엔 중문에 있는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10.05.03
올레길 여행기 : 3코스 김영갑 갤러리 올레길 3코스엔 젊은 나이에 작고한 사진작가 김영갑의 갤러리 두모악이 있다. 3코스 출발점에서 14km 지점. 김영갑은 제주도의 풍광에 푹 빠져 제주도 전역을 촬영하던 중에 불치병인 루게릭병으로 사망했다. 내 외삼촌 역시 근무력증으로 돌아가셨기에 이 병이 전혀 낯선 병은 아니다. (근무력증과 루게릭병이 조금은 다를텐데, 전문가가 아니다보니 둘의 차이를 모르겠다.) 외삼촌도 김영갑과 비슷한 연배에 돌아가셨다. 잔뜩 찌푸린 날에, 아이폰 카메라로 촬영하다보니 갤러리 풍경을 영 제대로 담지를 못했다. 굳이 말하지 않아도 제주도를 방문할 사람들은 아마도 김영갑 갤러리에 들를테니 직접 가서 보시길. 김영갑 갤러리에는 무인찻집이 있다. 캡슐커피를 이곳에서 처음 봤는데, 캡슐째 커피 머신에 넣으면 커피를 만들어준다... 2010.05.03